크메르인들은 건강한 미국-캄보디아

크메르인들은 건강한 미국-캄보디아 관계를 원한다
Phy Siphan 정부 대변인은 현재 아세안 의장으로 미국에 있는 훈 센 총리가 아세안-미국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해 양국 관계 개선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양국은 물론 아세안 간의 좋은 관계와 협력을 어떻게 끌어올릴 것인가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다.

크메르인들은

“토론을 통해 관계를 몇 단계 끌어올리겠다는 양측의 결의가 보였습니다.”

그러나 Siphan은 캄보디아가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모든 국가와 좋은 관계를 구축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캄보디아는 캄보디아가 어떤 나라도 적으로 보지 않는다는 것을 전 세계 친구들에게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캄보디아는 모든 국가를 친구로 여기고 캄보디아는 평화공존과 상호존중의 원칙에 따라 모든 국가와 협력을 강화하려고 합니다.

이는 아세안 전체의 정책에 부합하는 캄보디아의 외교정책”이라고 말했다.

왕립 아카데미 국제 관계 연구소 소장

캄보디아 Kin Pea는 캄보디아와 미국의 관계가 긍정적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양국 정상이 사용한 표현은 관계를 강화하고 확대하려는 선의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러나 Phea는 두 나라의 관계가 얼마나 멀리 그리고 좋은지 평가하기에는 너무 이르지만 현재로서는 “긍정적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캄보디아와 미국의 관계는 캄보디아와 중국의 관계에 가려져 있습니다.

미국은 캄보디아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 특히 캄보디아에 있는 중국의 군사 기지에 대해 자주 우려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크메르인들은

Phea는 전자가 중국의 영향력을 캄보디아에서 중국의 영향력에 대한 위협으로 간주한 것은 미국과 중국 간의 지정학적 도박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따라서 미국은 중국과 캄보디아의 좋은 관계와 전면적인 전략을 의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피사이트 Phea는 미국이 캄보디아의 민주주의, 인권 및 법치 문제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는 빈번한

발언을 국내 문제로 간주하기 때문에 캄보디아는 민감한 문제로 간주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캄보디아 왕실 정부가 보기에 이러한 문제에 미국이 개입하는 것은 캄보디아 내정에 미국이 개입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것이 양국 관계의 성장에 걸림돌이라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Phea는 캄보디아와 미국이 양국 관계 강화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서로를 이해하고 오해를 해결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일반적으로 캄보디아는 작은 나라로서 초강대국과의 관계에 대해 조건을 설정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반면, 캄보디아와 관계의 조건을 설정하는 것은 초강대국입니다.”

두 나라 사이의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캄보디아와 미국이 타협하고 차이점을 좁힐 필요가 있다고 Phea는 말했습니다.more news

그는 “우선 양측이 오해를 풀고 의혹을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둘째, Phea는 미국이 무역을 통해 캄보디아에 대한 투자를 늘려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캄보디아의 대미 수출과 함께 연간 약 100억 달러 규모의 교역이 증가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