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도 집도 없다: 우크라이나인들은

직업도 집도 없다: 우크라이나인들은 최전선 도시로 강제 퇴출됐다.

직업도

Svitlana와 그녀의 아들 Danylo는 우크라이나 중부 도시인 드니프로에 하루도 지나지 않아 끔찍한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돈이 없으면 일자리나 영구적으로 머물 곳이 없으면 슬로비안스크에 있는 아파트로 돌아가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전쟁의 최전선이 가까워지고 러시아의 포격 소리가 점점 커지는 곳.

그날 아침 일찍 그들은 두 개의 가방에 소지품을 싸서 슬로비안스크의 공동 아파트에서 빌린 방을 떠났습니다.

자원 봉사자들은 그들을 Pokrovsk에서 유일하게 작동하는 지역 역으로 태워 매일 대피 열차를 탔습니다.

그들이 전쟁에서 도망친 것은 두 번째였습니다. 2014년에 그들은 러시아군이 마을을 점령한 후 Horlivka에 있는 집을 떠났습니다.

스비틀라나의 남편은 파편에 의해 살해되었고 그녀는 새로운 당국이 그녀에게 보상을 거부했으며 그의 죽음을 심장마비로 기록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기차에서 드니프로에서 이주 자금으로 교환할 수 있는 토큰(Svitlana의 경우 £60, Danylo의 경우 £120)을 받게 될 것이라고 들었습니다. 그러나 어떤 이유에서인지 마차에 탄 사람들은 카드를 받지 못했습니다.

먹튀검증커뮤니티 그들은 드니프로에 있는 한 무리의 오순절 교인들이 그들을 오순절 기도원으로

개조된 대피소로 데려갔습니다. 그러나 그날 저녁 Svitlana는 며칠 밤 후에 교회에서 이사할 예정이라는 것이 분명해졌습니다.

직업도

그녀는 드니프로(Dnipro)의 임대 가격을 언급하며 “방에 300파운드를 원하는데, 그것은 완전히 비현실적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시간이 좀 더 있었다면 일자리를 찾을 수 있었겠지만, 우리는 쓰레기 더미에 버려질 것입니다. 실향민(혜택)을 위해 3개월을 기다려온 사람들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인들이 포격을 받고 있는 도시를 탈출할 수 있을 때에도 자금과 재정 지원이 부족하여 많은 사람들이 고향으로 돌아가고 있습니다.

Svitlana는 “우리에게는 친척이 없습니다. 그리고 이 세상에서 모든 것은 돈에 관한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다음 날 그들은 처음에는 다른 마을인 크라마토르스크에 내려준 자원봉사자들로부터

슬로비안스크까지 리프트를 받았고, 그 다음에는 고속도로 옆에서 그들을 태운 우크라이나 군인들로부터 리프트를 받았습니다.

7월 4일부터 Svitlana와 Danylo는 강철 막대로 보강된 집 옆의 오래된 공장 지하실에서 살고 있습니다.

스비틀라나는 지난 10일 동안 4번 밖에 밖에 나갈 수 없었다고 말했다. 지하실은 축축하고 전화 신호도 없고 Danylo의 동네 친구들은 모두 떠났습니다.

그는 그들이 사는 주거용 건물 클럽의 마지막 아이입니다.

약 20,000명의 사람들이 도시에 남아 있는데, 이는 도네츠크와 루한스크의 총칭인 돈바스(Donbas)의 나머지

우크라이나 통제 지역으로 러시아가 진출하기 시작하면서 도시 시장이 주민들에게 떠나라고 촉구한 봄 이후 80% 이상 감소한 수치입니다. 지방.

스비틀라나의 나머지 이웃들(수백 명 중 약 12명)은 다른 곳의 임시 숙소와 일거리 부족이 결합된 이유로 떠나지 않는다고 비난했습니다.

“어디로 가야 할까요?” 스비틀라나가 말했다. “그들이 나에게 집을 준다면, OK. 그러나 한 달 후에 나는 거리로 나갈 것입니다.

나는 사람들을 알고 있는 이곳에 머물고 싶습니다. 리비우에서 누가 도와줄까?”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