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상위 20% 집값 15억원 이상

수도권

수도권 상위 20% 집값 15억원 이상: 문재인 정부에 집값 7억원 올랐다.

최근 집값이 치솟으면서 수도권 상위 20%의 평균가격이 처음으로 15억원을 넘어섰다.

링크모음

2일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이 월간 주택가격 추이를 시계열적으로 분석한 결과, 지난달 5분위(상위 20%)에 속했던 수도권 평균 주택가격은 15억893만원이었다.

이는 KB국민은행이 2013년 4월 수도권 통계를 공개한 이후 최고가다.

이 지역 5분위 주택 가격은 2018년 9월 10억원을 넘어선 뒤 1년 3개월 만에 1억원이 오른 2019년 12월 11억원을 넘어섰다.

수도권 10억 원, 불과 3개월 만에 13억 원을 돌파했다.

가격은 불과 4개월 만인 지난 2월 14억원을 돌파했다.

결국 6개월 만에 가격은 다시 14억원에서 15억원을 넘어섰다.

집값은 지난해 2억6445만원으로 가파르게 올랐다.

2년 전과 비교하면 가격은 4억3845만원 올랐다.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인 2017년 5월 가격(7억9062만원)과 비교하면 거의 2배 가까이 오른 7억1831만원이다.

지역을 자세히 살펴보면 서울의 5분위 집값은 22억2794만원으로 나타났다.

가격은 1년 전보다 약 3억원(2억9928만원), 2년 전보다 5억원 넘게 올랐다.

집값은 2017년 5월 집권 출범 당시(12억1327만원)과 비교하면 10억원(10억1466만원) 넘게 뛰었다.

같은 기간 경기도의 집값은 5억3912만원에서 9억6200만원으로 치솟아 현재 10억원에 육박하고 있다.

인천은 4억3000만원에서 7억600만원으로 2억7000만원을 조금 넘게 올랐다.

수도권 주택가격 5분위 점유율은 2020년 1~6월 6.4에서 10월 6.9로 꾸준히 상승해 고가와 저가의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

한편, 비율은 2020년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6.8에서 유지되다가 지난달 5.9로 하락해 작년과 다른 패턴을 보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수도권의 저렴한 집값이 가파르게 오르고 있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1분위(하위 20%)에 속하는 이 지역의 주택 가격은 지난해 35.0%(6590만원) 상승해 21.2%(2억6440만원) 상승률을 크게 웃돌았다.

가격은 불과 4개월 만인 지난 2월 14억원을 돌파했다.

결국 6개월 만에 가격은 다시 14억원에서 15억원을 넘어섰다.

집값은 지난해 2억6445만원으로 가파르게 올랐다.

2년 전과 비교하면 가격은 4억3845만원 올랐다.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인 2017년 5월 가격(7억9062만원)과 비교하면 거의 2배 가까이 오른 7억1831만원이다.

지역을 자세히 살펴보면 서울의 5분위 집값은 22억2794만원으로 나타났다.

돈과 세금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전문가는 “서울 집값이 폭등하자 주택 구매자들이 서울을 떠나 서울과 접근성이 좋은 경기와 인천으로 이동하는 경향이 뚜렷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