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재용, 가석방 조기 석방 결과는?

삼성 이재용

한국 당국은 억만장자 삼성 이재용 이번 주에 석방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은 월요일 대규모 부패 스캔들에 대한 역할로 총 18개월 동안 수감 생활을 한 삼성 이재용 사실상의 회장을 이번 주 가석방한다고 밝혔다.

글로벌 칩 부족과 미국과의 COVID-19 백신 계약을 체결하는 데 있어 삼성의 역할로 인해 비즈니스 리더와 정치인은 한국 최대 대기업의 부회장을 석방해야 한다는 요구로 이어졌습니다.

토토 솔루션임대 1

최신 뉴스는 무엇입니까?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국가 경제 상황과 글로벌 경제 환경에 대한 우려로 이명박이 가석방됐다”고 밝혔다.

지난 1월부터 수감생활을 해온 이 회장은 삼성전자 부회장 자격으로 삼성그룹을 운영하고 있다.
이 회사는 컴퓨터 메모리 칩과 스마트폰의 세계 최대 제조업체 중 하나입니다.

2015년 합병에 대한 정부의 지원을 얻기 위해 더 오랜 기간 복역 중인 박근혜 당시 대통령과 그녀의 절친한 친구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이 부회장은 2017년 8월부터 임기 5년 중 1년을 복역했다가 유예됐다.

그 판결은 그 후 번복되었고 형이 줄어들었지만 올해 1월에 다시 감옥에 수감되었습니다.

이명박의 사면에 대한 반응은 어땠나요?

한국의 정치 관찰자들은 삼성이 나머지 경제에 미치는 영향력을 고려할 때 이러한 움직임이 정치적인 측면이 있을 수 있다고 제안했습니다.

한국은 내년 3월 또 다른 대통령 선거를 위해 투표소에 갈 것이며, 집권 자유당은 투표함이 열리기 전에 지지율을 높이려고 합니다.

경제뉴스센터

박성민 사장은 “정치를 하고 현실적으로 득표를 생각한다면 한국에 삼성전자 주식을 소유한 사람이 500만 명인데 가족까지 합치면 1000만 명이다”고 말했다. 서울에 기반을 둔 정치 컨설팅 회사인 MIN Consulting.

그러나 좌파 반대파인 정의당은 이명박의 사면 결정에 반발했다.

당은 성명에서 한국을 ‘삼성공화국’으로 규정하고 가족기업을 가리키는 ‘상위 0.01% 재벌’ 앞에서 법이 무의미해진다고 밝혔다.

이러한 움직임은 2017년 개혁을 약속하며 집권한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타격을 줄 수 있고, 삼성과 국가 간의 친밀한 관계를 끝낼 수도 있다.

한국의 국가 원수는 주요 화이트칼라 범죄를 단속하고 유죄 판결을 받은 재벌에 대한 우대를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