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병들고 있다’ 홍수 피해 파키스탄의

사람들이 병들고 있다’ 홍수 피해 파키스탄의 빈곤

사람들이 병들고

토토 홍보</p 최악의 홍수로 집이 파괴된 삶의 기억, 자파라바드의 사람들은 도움을 요청합니다.

홍수가 난 늪 한가운데, 파키스탄에서 가장 피해가 큰 지역 중 하나를 탈출한 수백 명의 사람들은 그들이

찾을 수 있는 유일한 고지인 사이풀라 막시 운하의 융기된 제방에 텐트를 쳤습니다.

그들은 당국이 6월 이후 그들의 집과 생계를 휩쓸어버린 1,000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간 몬순 대홍수로

파키스탄의 빈곤한 발루치스탄 주의 자파라바드 지역을 떠났습니다. 셰바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는 일요일 자파라바드를 방문하여 파키스탄 국토의 절반을 차지하는 발루치스탄의 최소 75%가 홍수로 인해 부분적으로 또는 완전히 영향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평생 이런 홍수를 본 적이 없다고 말하며 국제사회에 도움을 요청했다. 그는 “우리는 황폐화에 직면해 있다.

운하 유역에 있던 자말리(32)는 이슬라마바드에서 온 학생으로 몇 주 전 홍수 피해자를 돕기 위해

자원 봉사자로 자파라바드 지역에 있는 고향 간다카로 돌아왔지만 토요일에 스스로를 떠날 수밖에 없었다. .

“우리는 가방을 싸고 귀중품을 가지고 물이 4피트에 불과했을 때 트랙터에 탔습니다. 이제 수위가 8피트로 높아져 사람들이 트랙터를 탈 수 없습니다.”

그는 처음에는 도로가 손상되지 않았고 이 지역을 다른 주의 나머지 지역과 연결했지만 지금은

도로와 다리가 파괴되거나 접근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발루치스탄은 이미 파키스탄에서 최악의 기반 시설과 통신 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는 복구를 더욱 길고 어렵게 만들 것입니다.

사람들이 병들고

Jamali는 2022년의 홍수가 2010년의 홍수보다 더 심각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지역 주민들이 사는 곳에서 그렇게 많은 물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사람들은 2010년 홍수 이후에 집을 지었습니다. 이제 모두 물에 잠겼고 진흙 집은 파괴되었습니다.

“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죽은 동물과 가축이 물 위에 떠 있는 것을 봅니다. 사람들은 병에 걸리고 깨끗한 식수와 음식이 필요합니다. 우리는 기부를 받고 있지만 그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습니다.”

일요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24시간 동안 83,000마리 이상의 가축이 죽었다.

운하 건너편 다리 건너편에는 신드(Sindh) 주가 있는데, 부풀어 오른 인더스 강의 물이

남쪽으로 이동함에 따라 앞으로 더 많은 홍수가 발생할 것으로 우려됩니다.

폭우로 진흙집을 잃은 은퇴한 경찰관 니자무딘(65)도 운하 둑에 있는 텐트로 피신했다. 그는 자신이 살았던 집의 90%가 철거되었고 가축이 죽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의약품, 건조한 배급량, 텐트 및 의료 캠프가 절실히 필요합니다. 정부에 도움을 요청한다”고 말했다.More news

익명을 요청한 정부 관리는 발루치스탄 주의 일부 지역이 폭우로 인해 접근이 불가능해졌으며 현재 식량 부족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케타 인근 마하 마을에서 두 아이가 굶주림으로 사망했다고 들었다.